삼남교육신문

대학ㆍ학교 | "유령직원, 사립고에 10년째 근무…아무도 모르는 사람"

페이지 정보

1081회차     작성일21-07-07 19:37 조회58회 댓글0건

본문

광주의 사립고등학교 행정실에 10년 간 '유령직원'이 근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광주 지역 교육시민단체인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7일 "광주 모 사립고등학교가 학교에 출근도 하지 않는 사람을 정규직 사무직원으로 등록, 광주시교육청에서 급여를 탈루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유령직원으로 의심되는 A씨는 행정실에 근무한 적이 없는데도 2011년부터 현재까지 정식 급여를 지급받았다는 주장이다.

 

시민모임은 "A씨의 재직기간과 직급·호봉을 고려했을 때 유령직원이 확실하다면 횡령액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해당 직원의 정체와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교육청 사학정책팀은 지난주 이 학교를 방문해 사실관계를 확인했으며, 감사를 요청한 상태라고 시민모임은 전했다.

 

시민모임은 "시교육청이 무작위로 해당 학교 교직원을 면담한 결과 A씨가 누구인지 아는 사람이 한 명도 없었다고 한다. 인사기록카드, 문서생산물, 직원일람표 등 실제 근무한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어떠한 근거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해당 고등학교를 즉각 감사하고, 진상조사를 철저하게 해 책임자를 수사의뢰하는 등 엄중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현장을 조사한 뒤 감사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감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