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기획ㆍ이슈 |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정시 확대' 찬반 엇갈려

페이지 정보

313회차     작성일18-05-11 08:57 조회141회 댓글0건

본문

현재 중학교 3학년부터 적용하는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방향을 놓고 수능시험으로 치르는 정시 확대와 축소에 대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섰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10일 오후 전남대 컨벤션홀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에 따른 호남·제주권 국민제안 열린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학부모와 교사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주에 거주하는 40대 학부모는 "내신 성적을 올리기 위해 도시 학생들이 시골로 전학을 가고, 일부 학생은 자퇴 후 내신 올리기 쉬운 학교로 재입학하고 있다"며 "수능에 문제가 있으면 보완하면 되는 만큼 정시를 50%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익산에 사는 40대 학부모는 "학생부종합전형은 소수 학생만을 위한 것으로 학교마다 수준이 천차만별이라 불공평하다"며 "학생부종합전형으로 대학에 보내기 힘들다는 현실을 감안해 정시 비율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불공정하고 불투명한 수시·학종 전형 비율이 비균형적으로 높은 만큼 정시 비율을 최소 50%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광주에 거주하는 50대 중학교 교원은 "미래사회는 지식활용 능력과 소통능력, 자율적 행동능력이 요구되지만 수능시험으로는 이뤄지지 않는다"며 "수능으로 미래사회를 살아갈 아이들을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학생부종합전형 비율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도 "대입제도 개편의 가장 중요한 목표는 공교육 정상화와 살인적인 입시경쟁을 해소하는 것"이라며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도입과 현행 내신등급 조정 등 보완을 전제로 한 학생부교과전형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수시와 정시 통합에 대한 찬반 의견도 엇갈렸다.

 

한 학부모가 "교육과정 정상화와 학생, 교사, 학부모의 피로도를 줄이기 위해 수시와 정시를 통합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학부모는 "통합하면 대학에 지원할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드는 만큼 현행대로 분리 운영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국가교육회의는 공론화 범위 및 의제 설정, 권역별 국민토론회·TV토론회 등 의견수렴과 국민참여형 공론절차를 거쳐 8월 초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