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기획ㆍ이슈 | 수능 절대평가 확대 범위 두고 여전히 '팽팽'···'수능-EBS' 연계 축소·폐지 무게

페이지 정보

11회차     작성일17-10-31 14:33 조회251회 댓글0건

본문

 

현재 중3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개편 시안을 두고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기존 한국사와 영어에 도입된 수능 절대평가를 다른 일부 과목으로 확대해 대입 변별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의견과 모든 수능 과목에 절대평가를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이 여전히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반면 수능과 EBS 연계율 개선 방안은 수능과 EBS 연계율을 70%로 유지하되 개선보다는 축소 또는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대학교수, 고교교사, 교육단체·학부모단체 대표 등은 16일 오후 교육부가 광주 전남대에서 개최한 '2021학년도 수능개편시안 2차 공청회'에 참석해 이같은 내용으로 격론을 벌였다.

 

신병춘 전남대 수학과 교수는 교육부가 제시한 2가지안중 수능 절대평가를 일부 과목으로 확대하는 1안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교수는 "준비가 미흡한 상태에서 급격한 변화는 지나친 혼란을 야기한다는 경험에 비춰보면 점진적인 개편이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24학년도 절대평가를 전면 도입해야 하며 이에 앞서 학생들의 학업량을 줄이고 교사들의 자율적인 절대평가를 통해 고교교육을 정상화시켜야 한다"면서 "대학교는 고교교육 정상화로 인해 학생 선발이 어려워지겠지만 2024학년도까지 새로운 방식의 입학전형을 개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철수 안남고 교감도 수능 절대평가를 단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교감은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확대는 1안으로 가되, 기한을 두고 2안(모든 과목 절대평가)으로 확대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대학은 변별력있는 수능을 통해 인재를 지속적으로 검증해 선발할 수 있고 변화의 경계에 서 있는 중3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안도완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모든 수능 과목에 절대평가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문동호 광주여고 교사는 "수능 절대평가를 시행한다면 현장에서는 과도한 점수경쟁에서 조금이나마 자유로워질 수 있다"며 "문제풀이식 수업의 비중이 줄어들고 학생참여형 수업이 활성화돼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핵심역량을 기르기 위한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교사는 "수능에서 절대평가가 전면 시행될 경우 동점자가 양산돼 대학들은 학생 선발에 어려움을 겪겠지만 학생부와 수능의 조합을 활용한 전형을 도입함으로서 이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진희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장은 "국어, 수학을 제외한 수능 절대평가(1안)는 오히려 국어, 수학에 대한 집중도를 높여 초·중등교육을 왜곡시킬 우려가 크고 사교육 시장을 팽창시킬 수 있다"며 "수능 절대평가 도입 취지에 맞게 입시경쟁을 완화하고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정상화하려면 2안과 같이 전 과목 절대평가가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능과 EBS 연계율 개선 방안과 관련해서는 수능과 EBS 연계율을 축소 또는 폐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문 교사는 "공교육정상화, 사교육비 경감이 구호가 되다시피한 현실을 고려한다면 전면 폐지보다는 연계율을 축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연계율을 줄이고 학생들에게 기본 개념을 철저히 학습하면서 응용능력을 키우도록 유도한다면 교육과정에서 추구하는 창의융합형 인재 양성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교감은 "수능과 EBS 연계율이 70%로 유지되면서 학교현장 교육의 다양성을 제한하고 교육현장과 교육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면서 "또 문제풀이 중심의 수업을 주도해 교사의 다양한 창의, 융합수업을 제한하고 있을 뿐 아니라 2015 개정 교육과정과도 맞지 않는 만큼 수능과 EBS 연계율을 전면 폐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 지부장은 "사교육을 줄이기 위해 시작된 수능과 EBS연계는 이미 그 의미가 퇴색됐고 오히려 공교육내 사교육비 유발요인중 하나가 됐다"면서 "학생들을 수능 맞춤형 문제풀이 인간으로 규격화해 가는 부작용이 더욱 큰 상황이다. 주객이 전도된 EBS연계 교육을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