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기획ㆍ이슈 | 대입 자소서·교사추천서 표절 '수두룩'···3년간 2만여건

페이지 정보

109회차     작성일17-11-10 09:20 조회215회 댓글0건

본문

 

 
대입전형 평가 요소인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 표절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1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송기석 의원(국민의당)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 유사도 검증 결과' 자료에 따르면 2017학년도 입시에서 표절로 의심되는 자기소개서는 1502건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체 지원자의 0.32%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중 173명은 다른 학생이 제출한 자소서와 30%이상 유사해 사실상 표절이나 다름 없었다. 

 

교사추천서는 5734건으로 전체 지원자(17만4405명)의 3.18%를 차지했다. 이중 1171명의 추천서는 무려 50% 이상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교협은 자소서와 교사추천서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유사 정도를 분석하고 있다. 자소서는 유사도율이 5% 미만이면 '유의', 30% 미만이면 '의심', 30% 이상이면 '위험'으로, 교사추천서는 20% 미만이면 '유의', 50% 미만이면 '의심', 50%이상이면 '위험'으로 분류된다.대교협은 분류 결과를 대학에 통보해 학생의 소명을 들은 뒤 서류나 면접 평가 때 반영하도록 하고 있다.  

 

문제는 자소서와 교사추천서 표절 의심 사례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매년 전체 지원자의 0.3% 정도는 자소서 표절 의심 판정을 받고 있다. 2015학년도 1271건(0.33%) 2016학년도 1364건(0.32%) 등 해마다 1000여건을 넘어섰다. 교사추천서 역시 2015학년도 6352건(3.85%), 2016년 5574건(3.37%) 2017년 5734건(3.18%)으로 해마다 5000여건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사실상 표절로 볼 수 있는 '위험' 판정을 받은 자소서는 해마다 100여건 넘게 적발됐다. 교사추천서의 경우 해마다 1000여건을 넘어섰다. 교사추천서는 해마다 참여 대학 수가 줄고 있는데도 위험 판정 건수는 2015학년도 1185건, 2016학년도 1205건, 2017학년도 1171건으로개선되지 않고 있다.
 

송 의원은 “특히 교사추천서의 유사도 검색 결과 표절이 해마다 5000여건 이상 나타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신뢰도와 공정성을 상실해가고 있는 자소서와 교사추천서에 대한 개선 대책이 반드시 강구돼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