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사람들 | 광주시교육감선거 입지자 2명 현수막 한 개로 공동홍보 '눈길'

페이지 정보

1156회차     작성일21-10-13 22:10 조회56회 댓글0건

본문

내년 광주시교육감선거에 뜻을 둔 입후보 예정자 2명이 하나의 현수막에 두 사람의 이름을 공동으로 내걸어 눈길을 끌었다.  

 

경쟁 관계인 두 사람은 시민 불편 최소화·현수막 폐기물 쓰레기 감축·비용절감 등을 위해 일시적 동맹(?)을 맺었다.

 

13일 교육감선거 출마를 예고하고 있는 A·B 입후보 예정자에 따르면 지난 한글날·개천절 연휴에 '이름 알리기용' 현수막 200장을 광주시내에 내걸었다.

 

현수막 왼쪽에는 A 입후보 예정자의 이름과 이력, 가운데에는 개천절·한글날 나라사랑 한글사랑, 오른쪽에는 B 입후보 예정자의 이름과 이력이 담겨 있었다.

 

경쟁 관계에 있는 두 사람이 공동 현수막을 내건 일은 이례적 사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공동 현수막을 목격한 사람들은 두 사람이 '전략적 동맹을 맺은 것 아니냐' '단일화 수순 아니냐'는 등의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A·B 입후보 예정자는 "선거 현수막에 대한 시민들의 부정적 시각을 잘 알고 있다"며 "고심을 거듭한 끝에 시민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생각, 이 같은 현수막을 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쓰레기(현수막 폐기물)를 줄이자는 생각도 두 사람 간 일치했다. 솔직히 환경을 생각하면서 현수막을 내걸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교육감 후보는 정당도, 기호도 없다. 투표소마다 후보자의 순번이 바뀐다. 그야말로 깜깜이 선거다. 교육감선거 후보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자신의 이름이나 정책을 제대로 알릴 수 없는 선거구조에서 나온다. 현수막을 내걸어서라도 이름 알리기에 나설 수 밖에 없는 이유"라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이 같은 현실과 이상 사이의 차이점을 고민하다 현수막을 내걸되 최소한의 숫자로 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며 "비용절감과 함께 선의의 경쟁 풍토 조성이라는 목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감선거 입후보 예정자들의 경우 선거 180일 이전(오는 12월2일)까지는 자신의 이름을 현수막을 통해 홍보할 수 있다. 

 

시기는 명절 전후나 국경일 전후다. 의례적 수준의 인사까지는 가능하다는 게 선관위의 설명이다. 하지만 옥외광고물법 등의 위반 소지는 있는 만큼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