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대학ㆍ학교 | 광주지역 사학법인 법정전입금 납부율 갈수록 저조

페이지 정보

105회차     작성일17-11-10 09:09 조회260회 댓글0건

본문

 


광주지역 사학법인들이 의무적으로 납부해야 할 법정전입금 납부율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광주시민모임(학벌없는사회)이 광주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2016년 광주지역 사립학교 법정전입금 현황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교 11.3%, 중학교 6.9%, 고등학교 16.9%로 평균 14.3%에 그쳤다.

 

연도별 납부율은 2013년 18.15%, 2014년 17.37%, 2015년 16.0%로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2016년 세입결산액 대비 재정결함보조금 비율은 중학교 62.3%, 고등학교 36.3%, 특수학교 67.6% 등 평균 43.4%로 사립학교가 부담해야 할 예산을 광주시교육청이 보전해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법정전입금은 사학법인이 의무적으로 교사와 직원들의 연금, 의료보험 비용으로 내야 하는 돈이지만, 국민의 혈세로 충당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016년 법정전입금을 단 한 푼도 내지 않은 사립학교는 8개교(송원초, 고려중, 동신중, 동신여고, 광덕중, 정광중, 대광여고, 서진여고)이며, 100% 완납한 학교는 5개교(금호중앙중, 금호고, 금호중앙여고, 금파공고, 보문고)로 나타났다.

 

학벌없는사회는 "사립학교의 법정전입금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것은 교육청이 재정결함보조금 형식으로 인건비와 운영비 등을 메워주고 있기 때문이다"며 "사학법인의 도덕 불감증이 지속되지 않도록 수익용 기본재산에 대한 지도감독을 강화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