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교육청 | 전남교육청, 학원·교습소 종사자 등 1만765명 PCR검사

페이지 정보

1010회차     작성일21-04-30 12:46 조회17회 댓글0건

본문

전남교육청이 코로나19 감염 유무의 조기발견을 위해 지역 내 학원·교습소 종사자 등 1만765명을 상대로 PCR(이동식 유전자 증폭)검사를 하기로 했다.

아울러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지역 학생 2명의 감염 경로가 불법 개인과외교습 강사라는 점을 파악, 불법 개인과외교습 특별 집중단속 기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2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김춘호 행정국장 주재로 시·군 교육지원청, 사단법인 학원총연합회전남도지회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영상회의에서는 감염유무 조기발견을 위한 선제적인 PCR검사를 비롯해 학원단체 자율방역단 운영 활성화, 자가진단앱 자발적 참여 권장, 방역수칙 준수 강화, 불법과외 근절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다.

특히 전남도와 협력, 학원·교습소 종사자와 개인과외 교습자 등 1만765명 전체에 대한 PCR 검사를 하기로 했다. 자발적 참여를 위해 한국학원총연합회 전남도지회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감염유무 조기발견을 위한 선제적 PCR 검사는 이날부터 오는 5월7일까지 관할 주거지 보건소와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다.

도교육청은 불법과외 근절을 위한 집중 단속기간을 운영하는 한편 불법 과외강사를 고발하기로 했다.

김춘호 행정국장은 "코로나19 대유행을 막기 위해서는 학원(교습소) 종사자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