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교육신문

기획ㆍ이슈 | 장석웅 전남교육감 "대전환시대 지속가능 미래교육 열겠다"

페이지 정보

1071회차     작성일21-06-24 13:43 조회57회 댓글0건

본문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24일 "더 큰 변화와 혁신으로 지속가능 전남교육의 탄탄한 미래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장 교육감은 이날 오전 도교육청 2층 대회의실에서 취임 3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남교육은 이제 혁신을 넘어 미래로 도약하는 대전환기를 맞고 있으며, 혁신으로 시작된 담대한 변화를 통해 아이들의 빛나는 미래를 열어가야 할 때"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장 교육감은 전남교육이 어떠한 위기에도 중단 없이 빛날 수 있도록 ▲학습격차 해소와 맞춤형 진로·직업교육 강화 ▲ 자녀통합 돌봄체제 구축과 학생 건강회복 ▲디지털사회 창의융합인재 육성 ▲전남형 미래학교 육성 ▲분권과 자치에 대비한 지역교육생태계 구축 등을 5대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학습격차 해소와 맞춤형 진로·직업교육 강화를 위해서는 기초학력 전담교사 확대 배치, 인공지능 온라인 튜터 확대 운영, 전남교실 ON닷컴 2.0 고도화와 전남형 공공학습 플랫폼 조기구축에 주력할 방침이다.

자녀 통합 돌봄체제 구축과 학생 건강회복 지원을 위해 지자체와 협력, 학교돌봄터 사업 등 지역 사회 중심의 통합 돌봄을 확대하고 건강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해 학생들의 전인적 성장을 돕는다.

미래형 창의융합인재 육성을 위해 모든 학교에 창의융합형 미래교육과정을 도입하고, 고교학점제에 대비해 선택 중심 교육과정을 확대함은 물론 창의융합교육센터를 오는 2023년까지 모든 시·군에 확대한다.

특성화된 작은 학교, 미래형 통합운영학교, 미래형 혁신학교,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등 전남의 실정에 맞는 미래학교도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코로나 시대 교육 대안으로 주목받는 농산어촌유학프로그램도 더욱 확대해 전남의 미래가 살아 숨 쉬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자치와 협치가 꽃피는 지역 교육생태계를 위해 미래형 교육자치 협력지구를 확대하고, 교육지원청이 인사와 예산 운용의 자율권을 갖고 고등학교까지 지원하게 될 혁신교육지원청을 시범 운영한다.

장석웅 교육감은 "취임 뒤 '모든 학생들은 소중하고 특별하다, 그리고 행복할 권리가 있다'는 신념을 갖고 전남교육의 담대한 변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지난 3년을 회고했다.

장 교육감은 성과로 ▲선제적인 교육복지 확대 ▲교실수업 혁신과 맞춤형 진로·진학지도 ▲미래교육 기반 조성 ▲민·관·학 거버넌스 토대구축 등을 들었다.

장 교육감은 "학교가 모든 학생들에게 희망의 사다리가 되도록 변화와 혁신의 주춧돌을 놓는 것이 나에게 주어진 임무였다"며 "함께 손잡고 힘을 모아준 교육가족과 도민 덕분에 전남교육이 침체를 딛고 미래를 열며 알차게 변화하고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